본문 바로가기
카테고리 없음

18년이 지나도록 변한 게 없다

by 늦깎이다빈치 2024. 5. 11.
반응형

사람들은 늘 새로운 걸 찾지만,
사실은 늘 똑같은 걸 원하는 것 같다.
 
 
이 정도로 비슷하면 표절이 아닐까 싶은
애니메이션을 봤다.
(따지려는 건 아니다. 둘 다 좋아하는 작품이니까.)
 
<주술회전>과 <블리치>.
 
공통점을 뽑아 보면 이렇다.
 
남자 고등학생이 주인공이고,
둘다 죽다 살아나며,
일반인의 눈에는 보이지 않는 괴물과 싸운다.
엄청난 재능을 타고났고
강해지기 위해서 무지막지한 훈련을 한다.
 
물론, 이 정도로 비슷한 스토리는 흔하디 흔하고

어느 한 작품이 인기를 끌면
그와 비슷한 것들이 우후죽순으로 생겨나는 건

놀랄 만한 얘기도 아니다.
 

블리치 - 나무위키

 
 
그런데, 재밌는 건
이 두 작품에는
18년의 시간 차가 있다는 것이다.
 
둘 다
일본 만화 잡지 ‘주간 소년 점프’에 연재되다가
애니메이션으로 만들어졌는데
 
<블리치>는 2001년,
<주술회전>은 2018년에 나왔다.
 
 
두 작품 모두 개성이 강하다.
 
만화나 애니메이션이라는 게 스토리 못지 않게
그림의 스타일도 중요하기 때문에
뭉뚱그려 싸잡아서 평가할 수도 없다.
 
하지만, 이렇게 짧지 않은 시간을 거쳐
비슷한 이야기가 반복된다는 것은
 
중요한 걸 이야기해 주는 것 같다.
 

주술회전 - 나무위키

 
이야기, 노래, 옷, 음식...
익숙해지면 금세 지루해하고, 항상 새로운 걸 원하지만
긴 시간을 두고 관찰해보면 늘 비슷한 것들이 반복된다.
 
사람들은, 좋아하는 것들만 계속 좋아한다.
너무 표현이  심한가?
 
 
사람들을 즐겁고 기쁘게 하는 일은
어려운 것 같지만
어렵지 않을 수도 있겠다는 생각을 해본다.
 
그 사람이 좋아하는 것을 많이 해주되,
아주 조금씩만 모양을 바꾸면 된다.
 
 
사람 사는 건, 생각보다 복잡하지 않을지 모른다.
 

반응형